전체정보
포토갤러리
 
 
 
 
마타하리 (Mata Hari) *사망

직업 : 해외 역사인물
출생일 : 1876년 08월 07일  쪽집게 궁합
출생지 : 네덜란드
 
 
 
 
  다른 표기   Mata Hari  
  본명   Margaretha Geertruida Zelle  
  사망일   1917년 10월 15일  
  특이사항   파리 교외 반센느 둑에 설치된 처형대에서 총살형  
  인물소개   제1차 세계대선 동안 독일 스파이로 알려졌던 네덜란드 여성  
  관련사항
 
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과 프랑스 사이를 오가며 스파이로 활동한 여자. 마타하리는 말레이어로‘새벽의 눈동자’라는 뜻으로, 매혹적 여성 스파이의 대명사로 불린다.

본명 M.G.젤러(Margaretha Geertruida Zelle). 마타하리는 ‘새벽의 눈동자’라는 뜻으로, 후에 매혹적인 여성 스파이의 대명사가 되었다. 마타하리는 네덜란드출신의 평범한 여성이었으며 1895년 네덜란드인 장교 C.매클라우드와 결혼하여 두 아이를 낳았으나 1901년 이혼하였다. 1905년 자바인 혼혈아라고 내세우며 파리의 물랭루주(1905년 몽마르트에 개장한 댄스홀)에서 무희로 활동하였다. 당시 그녀는 말레이어 마타하리라는 이름으로 바꾸고 미모와 스트립댄서로 이름을 떨쳤으며 그녀가 추었던 이스탄댄스는 파리의 유행이 되었다. 수입이 넉넉했지만 그녀의 사치스런 사생활은 생활비 부족으로 매춘을 하기도 하였다.

그 무렵부터 파리 상류사회에도 드나들기 시작했으며 제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자 독일 정보국의 장교들이 마타하리에게 접근하여 프랑스군 정보를 염탐해주면 상당한 돈을 지불하겠다고 제안하였다. 마타하리는 프랑스의 국방장관, 외교관, 고급장교 등을 대상으로 스파이활동을 하였지만 독일에 중요한 자료를 넘겨주지는 못했다. 당시 독일 정보국에서는 마타하리를 통해서 군사기밀 보다는 고위층의 갈등과 사생활을 더욱 알고싶어 했다고 전해진다. 얼마후 마타하리는 다시 프랑스 스파이가 되어 독일군 첩보단장을 유혹하기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로 보내졌다. 독일 정보국에서는 마타하리에 대해 의심하기 시작하였다. 독일은 마타하리를 제거하기로 결정하고 프랑스가 암호를 포착할 줄 알면서도 베를린으로 보내는 암호문에서 마타하리가 독일 스파이로 활동하고 있음을 전송하였다. 1917년 마타하리가 그녀의 보스를 만나기 위해 다시 프랑스로 들어왔을때 그녀는 반역죄로 체포되었으며 그해 7월 사형을 선고받고 10월 15일 총살당하였다.
 

  경력사항
 
1917년 2월 프랑스당국에 체포, 독일 스파이 H21 로 결론
1914년 베를린 이주, 러시아계 장교 블라디미르와 연인
1905년 물랭루주 스트립댄서, 마타하리로 개명
1902년 파리 상경, 프랑스 외교관 앙리 드 마게리의 정부
1895년 인도네시아 주둔군 장교 C. 매클라우드와 결혼
 



더보기 뜨는 스타
| 멀티미디어
  UCC | 자밀라 화보 촬영
[미팅채팅]실시간 1:1 즉석만남 99%
한영, 환상의 각선미 다리길이 112cm!
인물검색은 이제 한플에서 시작하세요!!
한플를 시작페이지로 설정해보세요!!
[HOT]낯선이성과의 1:1즉석만남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책임의 한계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
사업자등록번호:617-81-82982 | TEL : 0505-506-7017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2010-부산수영-0071
상호:(주)부동산메트로 | 주소:부산광역시 남구 수영로 334번길 19(대연동 40-11) 신원빌딩 4층
Copyright ⓒ HANPLE Corp. All rights reserved.